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도공, 민노총 소모적 농성 즉각 중단해야수납원 고용안정방안 정상 진행…
   
▲ 김천혁신도시내 한국도로공사 본사 현관문 앞에 설치된 민주노총 농성텐트.
한국도로공사는 대법원 판결에 따른 수납원 직접고용은 물론 1·2심에 계류 중인 수납원에 대한 자체 고용안정 방안도 순조롭게 진행 중으로 소모적 농성은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법원 판결인원 745명 중 도공 직접고용을 희망하는 381명이 4주간의 직무교육을 마치고 지난 10월 24일, 31일 근무지에 배치돼 현재 정상 근무 중이며, 여기에는 민주노총 소속 수납원 40명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또한 1·2심 계류중인 수납원들도 지난 10월 9일 국회 을지로위원회 중재로 도공과 톨게이트 노동조합 간 체결한 수납원 정규직 전환 합의에 따라 각각 고용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1·2심에 계류 중인 수납원들 중 개인별 고용의사 확인절차를 진행해 총 574명이 지난 4일부터 1~2주 직무교육을 거쳐 11월 중 현장에 배치된다고 밝혔다.

서울고법원의 근로자지위보전 가처분 결정을 통해 2심 계류중인 인원까지 직접 고용하기로 한 도공과 톨게이트 노조의 합의에 따라 직접 고용돼 정규직 급여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1심 계류 중인 자회사 비전환자 938명 중 660명이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판결이 나면 지난 10월 9일 톨게이트 노동조합과 합의한 것처럼 1심 판결 결과에 따라 정해진다고 했다.

도공은 비정규직 660명 중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은 284명이며, 한국도로공사는 민주노총 소속 노동조합과는 합의가 없었지만 노조원이 희망할 경우 톨게이트 노동조합과 동일한 조건으로 받아들일 방침이다.

도공 관계자는 “현재 도공은 법원 판결 및 노·사 합의에 따른 고용안정 방안을 착실히 이행한 결과 자회사 비동의 인원 1천400여 명 중 68%가 정규직 또는 임시직으로 고용돼 수납원 문제가 점차 해결되어 가고 있다”며 “민주노총 소속 수납원들도 소모적인 농성을 즉각 중단하고 하루빨리 합의해 판결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고용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앞 현관 출입구에는 민노총 소속 노조원들이 텐트 여러개를 처놓고 현관 출입문 앞에 진을 치고 시위를 벌여 도공 전직원들은 지하주차장 출입문을 통해 출근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