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 및 글로벌 로봇포럼 성황리 종료
   
▲ ‘2019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시 제공
기계대전 397개사 참가, 2만여 명 참관, 1억6천124만불 상담, 5천838만불 계약
글로벌 로봇 비즈니스 포럼, 12개국 14개 글로벌 로봇 클러스터 참가


‘2019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이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엑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397개사 참가, 2만4천84명 참관, 상담액 1억 6천125만달러, 계약추진액 5천838만달러 라는 기록을 남기고 성황리에 폐막했다.

자동화, 부품, 로봇 및 기계분야에서 엑스코 1, 3층 전관에서 개최된 이번 전시회는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는 물론 독일,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북미·유럽 업체의 참가 비중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기계산업 수요-공급기업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에서는 공장자동화, 금형 및 절삭가공설비, 공구관련 품목은 물론 물류 및 포장기기관, 레이저커팅장비까지 출품품목과 참가업체를 확대 및 다변화시키고, 생산제조 전후방 공정 전체를 연결하는 스마트제조·제조혁신 솔루션들을 선보여 참관객의 정보니즈를 충족시켰다.

국제부품소재산업전에서는 지난 10월 대구시와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R&D공동관 참가 및 국내외 유수의 부품소재 참가업체가 최신 제품 및 기술을 소개했으며, 대한민국 공군 군수사령부가 참가해 항공부품 국산화 사업 설명 및 지원사례를 전시했다.

지역 탄소소재업체들의 제품들을 전시하고 마케팅을 지원한 ‘다이텍연구원’,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및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홍보한 ‘영주시’, 금속, 비금속, 복합소재 등 소재·부품산업분야 이업종 기업 간 만든 통합체계인 대구 소재산업 융합유니온을 소개한 ‘대구테크노파크 나노융합실용화센터’ 등도 참관객의 눈길을 끌었다.


대구국제로봇산업전은 현대로보틱스, 한국야스카와전기, 쿠카, 스토브리코리아 등 글로벌 로봇기업이 참가해 반도체 웨이퍼 이송로봇, 협동로봇, 서비스 로봇, 산업용 로봇 등을 대거 전시해 이목을 끌었다.

또한 민트로봇, 레인보우로보틱스, 오토로보틱스 등 기술력을 겸비한 국내 강소기업들이 각사 제품의 차별성을 홍보했다. 특히 대구시 생활융합형 서비스로봇 지원사업으로 제작이 완료된 아이스크림, 바리스타, 솜사탕, 스크렘블 등 서비스로봇의 시연으로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인기를 끌었다.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위아, 두산중공업, 포스코 등 대기업 14개사 참여로 전년 대비 2배 규모가 확대된 대기업 구매 담당자 초청 상담회는 네트워크 확대 측면에서 업체들의 만족도가 높아 현장에서 추가 스케줄 요청이 쇄도하는 등 차기 전시회 대기업 추가 유치 요청이 특히 많았다.

같은 기간 동시 개최된 '2019 대구 글로벌 로봇비즈니스 포럼'은 해외 로봇클러스터 참가자 80명과 국내 로봇 산학연 관계자 320명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번 비즈니스 포럼은 "로봇 클러스터의 도전과제, 협력과 경쟁 "(Hyper-Coopertition The cluster challenge) 이라는 주제로 한국, 미국, 프랑스, 러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스페인, 이스라엘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터키, 태국, 12개국 14개 로봇 클러스터가 참가했다.

해외 클러스터 공동관에서 열린 기술교류회에서는 해외 7개국 클러스터와 국내 17개사가 비즈니스 상담회를 열어 상담액 340만달러와 계약액 43천달러가 이뤄졌다.

6일 개최된 글로벌 로봇클러스터(GRC) 이사회에서는 치열한 경합끝에 러시아가 차기 정기이사회 개최국으로 결정됐으며, 포럼에 처음 참가한 스페인, 이스라엘, 터키, 필리핀, 우즈베키스탄이 글로벌 로봇클러스터(GRC) 회원국으로 추가 가입했다.

또한, 글로벌 로봇 클러스터와의 교류성과로 지역의 엔진형드론 전문기업인 에이티디랩이 러시아의 BR-AERON사와 기술협약을 맺어 내년 40억원의 수출이 예상되고, 방사능 특수로봇 제조기업인 월성TMP는 캐나다의 WD인터내셔널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북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은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일본의 수출규제, 내수시장 악화 등 대내외적인 악조건 속에서도 대구지역 기업의 판로개척과 수익창출에 기여해 왔다”며 “내년에 치러질 차기 전시회에는 전시회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비즈니스상담회 등을 수익창출 기회를 확대해 참가업체들의 전시만족도 제고에 보다 적극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