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대학/교육
한동대, ‘한동국제개발협력 심포지엄’ 성황리 개최자국 개발 현안 및 해결 방안 연구한 논문 발표와 토론 이어져
   
▲ 한동국제개발협력 심포지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동대 제공
한동대학교 유네스코 유니트윈 사업단 및 국제개발협력대학원이 지난 5~6일 교내 올네이션스홀에서 ‘한동국제개발협력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세계시민으로서 아시아, 아프리카 및 오세아니아 지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자 개최된 이번 심포지엄은 발표자, 토론자, 방청자 등 총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김영진 한동대 국제개발협력대학원장, 한동대 김영섭, 성현모, 손화철, 안진원, 정두희, 홍참길 교수, 에드워드 퍼넬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교수, 장수영 POSTECH 교수 등이 토론자로 참석해 발표자들에게 다양한 관점의 비평 및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심포지엄은 개발도상국 공무원 14명이 심층적으로 연구한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은 아시아, 아프리카, 오세아니아의 다양한 개발 현안을 제기하고 함께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우간다에서 온 Benjamin Byarugaba 공무원은 자국 데이터 센터에 적용할 수 있는 쿨링 시스템의 효율성 및 실행 가격을 비교하고, 정부가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최적의 쿨링 시스템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에드워드 퍼넬 교수는 “우간다의 현 정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표자가 심도 있게 고민한 흔적이 보였다. 데이터 센터의 운영 비용을 효율적으로 절감하는 쿨링 시스템이 미래에 조속히 실현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미얀마 출신 Tin Mar Lin은 “개도국 공무원 발표자들의 자국이 당면한 문제를 찾고, 그에 대한 해결 방안에 대한 깊은 고민을 느낄 수 있어서 뜻깊었다. 또한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 결과와 전략을 듣고 배울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장순흥 한동대 총장은 “한동대학교는 빈곤, 기아, 질병, 갈등 등으로 시달리고 있는 개도국을 효과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개도국 출신 학생들에게 문을 활짝 열었고, 앞으로도 개도국 정부 및 대학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음으로써 교육 및 연구의 협력을 증진할 계획이다”라며 “개도국 공무원들이 자국으로 돌아간 후에 각 나라에 긍정적 변화를 만들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10hyacinth@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