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대학/교육
계명대, 울진군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성금 1천만원 전달계명대 교직원 월급 1%으로 기금 조성하는 (사)1%사랑나누기 통해 성금 마련...
   
▲ (사진 왼쪽부터)전찬걸 울진군수와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이 피해 복구 성금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계명대학교가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에 복구 성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지난 6일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울진군을 직접 방문해 전찬걸 울진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태풍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계명대 교직원 1천여 명이 월급 1%를 때어 기금을 조성하고 있는 (사)1%사랑나누기를 통해 마련됐다. 2004년 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돼 운영 중인 (사)1%사랑나누기는 연간 4억원을 조성, 장학금과 저소득층 지원, 국외봉사, 불우이웃 돕기, 난치병 학생 돕기 등 봉사와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태풍 피해로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에게 작은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빠른 복구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