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黃 대표 '채용비리 특별법' 제정 등 청년비전 제시청년정책비전 행사서 '채용·입시비리 연루되면 공천 배제' 약속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채용비리 처벌 특별법'을 제정하고 '채용비리시 당 공천 배제' 하는 등 청년 비전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꿀템카페에서 열린 '청년×비전+' 청년정책비전 행사에서 "가장 공정해야 할 자리에 가장 불공정·불의한 사람을 앉힌 정부의 인사에 청년들은 좌절했다"며 "청년들이 꿈과 희망, 도전과 창의를 키우는 청년비전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의 피와 땀을 가로채는 채용·입시비리를 반드시 뿌리뽑겠다"며 "국회에 계류 중인 채용비리 처벌 관련 개정안을 중첨 처리하고 '채용비리 처벌에 관한 특별법'도 제정하겠다. 고용세습의 온상으로 악용되는 공기업·공공기관 충원제도 확실히 뜯어 고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황 대표는 "조국 사태로 드러난 '황제장학금'에 많은 청년들이 분노했다"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국가장학금 규모를 1조원으로 증액해 공정경쟁 기회를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채용·입시비리에 연루되면 정치권에 발 들여놓지 못하게 하겠다"며 "당 윤리위원회 규정에 채용비리 범죄를 명시하고 친인척 채용비리가 밝혀지면 당 공천에서 완전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청년세대에게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정책이 쏟아진다"며 "미래세대가 누릴 권리와 책임에 대해 충분히 논의하는 제도적 장치를 정비하겠다. 노동시장 경직성을 완화해 청년들에게 일자리가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다 이뤄지지는 않겠지만, 합리적인 정책은 반드시 정책화해서 법안을 만들겠다"며 "국회에서 길을 열어 실행할 것은 실행하는 방법으로 청년 친화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장원규 기자   jwg7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원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