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 등에 태풍 '미탁' 해양쓰레기 피해복구비 60억원 지원
해양수산부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하천·육상에서 바다로 흘러들어왔다가 수거된 해양쓰레기 1만4천615t의 빠른 처리를 위해 포항 등 9개 지자체에 국비 60억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지자체별 지원 규모는 포항시 22억1천만원을 필두로 경주시 4억4천만원, 영덕군 7억2천만원, 울진군 14억3천만원 등 경북이 48억원이었다.

강릉시 7억원, 동해시 6천만원, 삼척시 1억1천만원 등 강원은 8억7천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부산 사하구 2억7천만원, 전남 해남군 1억원이 각각 지원됐다.

해수부는 "태풍 '미탁'으로 인해 발생한 해양쓰레기의 대부분은 집중호우 시 강과 하천 등을 통해 해양으로 유입된 초목류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