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대구시 신청사 입지’ 내달 22일 최종 확정시민참여단 252명 논의 거쳐 최고 득점지역 낙점키로

대구시 신청사 입지가 다음달 22일 결정된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는 오는 12월 20일~22일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평가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평가는 대구시민 252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수행하게 된다.

시민참여단은 8개 구·군별 29명씩 시민 232명과 시민단체 관계자 10명, 전문가 10명 등 총 252명으로 구성한다.

시민참여단에 포함될 시민 232명은 11월말부터 12월 중순까지 전문기관을 통해 표집에 들어갈 예정이며 결원에 대비한 후보군까지 포함하면 실제 표집수는 300명 정도가 된다.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 표집은 조사원이 지역을 방문해 면접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유·무선 전화를 통해 시민참여단 참여 의사를 묻거나 참여자 정보를 수집하는 경우가 없다며 이 같은 전화는 보이스피싱 일 수 있으니 절대 응하지 말 것을 각별히 당부했다.

김태일 위원장은 “평가기간 직전까지 과열유치행위에 대해서 엄중히 처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시민참여단은 평가기간 첫 날인 12월 20일 오전 대구어린이회관에 집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2박3일간의 평가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평가기간 동안 외부 영향이 배제된 통제된 공간에서 합숙하며 숙의 과정을 거쳐 대구시 신청사 예정지를 결정짓는 평가를 수행하게 된다.

첫째 날, 집결을 마친 시민참여단은 곧바로 평가장으로 이동해 등록 절차를 마무리하고 후보지 현장답사에 나서게 된다. 이곳에서 각 후보지 구·군으로부터 직접 해당 부지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현장감 있는 정보를 습득한다.

둘째 날에는 평가기준에 맞춰 준비한 각 구·군의 발표를 듣고, 숙련된 전문 퍼실리테이터(회의 진행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게 돕는 역할을 하는 사람)의 진행 아래 질의응답, 토의 등의 심도 있는 숙의과정을 갖게 된다.

셋째 날에 그 간의 현장답사, 숙의 내용을 바탕으로 후보지에 대한 평가를 수행하게 되며 평가가 끝나면 곧바로 집계작업에 들어가며, 집계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장이 현장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에는 달성군(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 북구(옛 경북도청 터), 중구(동인동 현 대구시청 본관), 달서구(옛 두류정수장 터) 4개 구·군이 뛰어들었다.

1993년 도심인 중구 동인동에 건립한 시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지고, 본관·별관 분산 운영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