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상공회의소,"대구·경북 상생발전 협력사업 최종연구결과 발표회 개최
   
대구상공회의소는 지난 19일 인터불고호텔대구에서 대구시 경제국장, 대구상공회의소 사무처장, 기업지원기관장, 교수, 주요기업 임직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 상생발전 협력사업 최종연구결과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회는 수도권 규제 완화, 경영 환경 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산업의 활로를 개척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키 위해, 올해 초부터 대구시, 경북도, 경북상의협의회와 협의해 ‘대구·경북 상생발전 협력사업’을 추진해왔다.

또한 대구경북연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홰, 지역소득창출 기여도가 높은 섬유,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 분야에 위원을 구성하여 총 8차례 분야별 전문가그룹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는 지역의 기존산업 간 융합 방안을 모색하고 대구·경북이 경제·산업 분야에서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는 국책사업 발굴에 중점을 뒀다.

발표회는 총 10개 사업으로 ‘주력산업 구조고도화’를 위한 △섬유산업 업종 및 사업전환 공동지원, △ 미래형자동차 튜닝산업 클러스터 조성, △ ICT 소재부품 기술정보 플랫폼 구축, ‘신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 대구경북 로봇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 인공지능대학원 설립 공동 컨소시엄 추진, △ 대구경북 의료기기 기계부품 및 장비 개발을 제안했다. 그리고 ‘혁신성장 생태계 공동지원’을 위한 △ 대구경북 브랜드기업 공동지원 및 육성, △ 대구경북 주력산업 권역별 R&D 연구인력 플랫폼 구축 사업, △ 대구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 운영, △ 대구경북 수요자 중심 마케팅 플랫폼 구축 사업도 제시했다.

이중 눈에 띄는 사업으로 ‘미래형자동차 튜닝산업 클러스터’의 경우, 부처별로 집행 중인 지원사업을 원스톱 클러스터로 재편하고 노후 경유 화물차의 전기차 개조 등 미래형 자동차 튜닝에 초점을 맞췄으며 중소기업 지원기관의 혼재와 중복사업 해소를 위해 ‘브랜드기업 공동 지원관’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경북에서 운영 중인 소재부품종합기술지원단을 대구시와 확대·통합 운영해 기술 역량을 집약하고 공동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토론 시간에서는 발표 사업에 대한 참석자 간 기대와 우려가 함께 나왔다. 한 기업지원기관의 본부장은 “기존에 구축되어있는 것의 단순 결합으로만은 발전하기가 어렵다”라며, “양 지역의 상생 협력은 반드시 혁신(innovation)을 통해 도출되어야 하며, 수소 경제와 같은 신산업이 더 논의될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지역대학 교수는 “섬유, 자동차 등의 산업을 고도화시키는 동시에 본 제품을 소비할 고객에게 상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튜닝의 대상을 자율주행차에 국한하지 말고 산업용 기계, 소형 이동용 기기 등을 아우르는 ‘스마트 모빌리티’까지 적용해야 한다.”고 발언했으며 “사업을 구성할 때, 산업별로 구분 짓지 말고 첨단 섬유 소재가 자율주행 완성차에 사용되듯이 포괄적으로 산업을 확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의 한 제조업 이사는 “지역기업은 기계 제조 분야에 강점이 있는 만큼, 반도체 장비나 의료용 부품에 연계하여 산업을 발전시키기 유리하다.”며, “본 사업을 민과 관이 함께 한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발표회에서 제안된 사업은 향후 대구시와 경북도가 운영하는 한뿌리상생위원회를 통해 지속적인 추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대구와 경북이 오늘 제안된 사업을 함께 진행하며 구체화해간다면 지역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도, “근본적으로 경북기업과 대구기업을 구분하는 시각을 버리고 하나의 시스템으로 움직여야만 진정한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하며 최종 연구결과 발표회를 마무리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