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운반 중이던 동판 2억원어치 빼돌린 화물차 기사 징역 1년
대구지법 형사11단독 김태환 판사는 운송의뢰를 받은 물품을 빼돌린 뒤 팔아치운 혐의(업무상횡령)로 기소된 화물차 기사 A(46)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김 판사는 또 A씨 범행에 가담한 B(41)씨에게 징역 1년을, 이들이 빼돌린 물건을 사들인 혐의(장물취득)로 기소된 C(61)씨에 대해서는 징역 6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3월 울산에 있는 한 회사에서 운송을 의뢰한 시가 2억원 상당의 동판 2만8천여㎏을 B씨와 짜고 빼돌린 뒤 팔아치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경북 경산에서 화물차를 통째로 B씨에게 넘긴 뒤에 차와 동판을 모두 잃어버렸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