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정교사 채용 대가…돈 받은 전 사립학교 재단이사장 징역 8월
대구지법 형사1단독 주경태 부장판사는 28일 교사 채용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기소된 허선윤 전 영남공업교육재단 이사장에게 징역 8월에 추징금 3천500만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허 전 이사장은 재단 산하 영남공고 교장으로 있던 2011년 10월 지인에게서 "아들을 정교사로 채용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3천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과 별도로 허 전 이사장은 여교사에게 술을 따르게 하는 등 갑질을 한 의혹도 받았다. 대구시교육청은 사립학교법에 따라 사학재단 임원 승인을 취소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