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주
한국 대표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경주예술의전당 찾는다최고의 재즈 뮤지션과 함께하는 연말 공연!
   
▲ 웅산 공연 사진
한국수력원자력(주)이 주최하고 (재)경주문화재단이 주관해 진행하는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의 2019년 마지막 시리즈 ‘웅산 Winter Jazz Story’가 오는 27일 오후 8시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에 출연하는 한국 대표 재즈보컬리스트 ‘웅산’은 특유의 중저음 보이스로 객석을 압도하며 탁월한 음악적 해석으로 스탠다드 재즈에서부터 발라드, 블루스, 펑키, 라틴 등 폭넓은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색깔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싱어송라이터, 뮤지컬 배우, 음악방송 MC까지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가는 등 끊임없이 도전하는 뮤지션이다.

‘웅산’과 ‘웅산 프로젝트 밴드’가 함께 하는 이번 공연은 대중들이 재즈 음악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레퍼토리로 구성했다. ‘누구 없소’, ‘님은 먼 곳에’, ‘Mercy’, ‘Take me to the river’ 등의 대중 곡과 연말 콘서트에 빠질 수 없는 크리스마스 캐럴 메들리 등을 재즈풍으로 편곡해 관객들과의 눈높이를 맞추고 웅산만의 독특한 음색을 선보이며 색다른 분위기의 연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티켓 오픈은 2일 오전 10시이며,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티켓링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티켓의 가격은 R석 5만원, S석 4만원이며 경주시민 및 경주 소재 학교 학생 및 기업 직원은 신분증이나 증빙자료를 제시하면 전석 2만원에 관람할 수 있다. 그 외 자세한 정보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또는 문의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재)경주문화재단은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 시리즈를 통해 고품격의 기획 공연으로 경주 시민의 문화 향유권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9년은 콘서트, 국악, 연극, 피아노 리사이틀 등의 다양한 레퍼토리로 관객들을 찾았으며 내년 또한 다채로운 기획 공연으로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할 예정이다.

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