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카카오택시 대구서 본격 운영…노조 "운영 철회" 주장 갈등 증폭택시노조 “당초 합의 위반”…DGT모빌리티 “노조 주장 사실 무근”
'카카오T블루'가 대구에서 본격 운영에 들어가자 대구택시노조가 사전 합의사항 위반을 이유로 반대하고 나서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4일 대구시와 택시업계 등에 따르면 택시 운송가맹업자 DGT모빌리티와 카카오모빌리티의 운송가맹사업 자회사 KM솔루션은 4일 카카오T블루 운영을 시작했다.

DGT모빌리티는 대구 법인 택시 40곳과 가맹점 계약을 하고 카카오택시 1천 대를 우선 운행하기로 하고 이 가운데 일부는 지난달 말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T블루는 카카오T 앱에서 택시를 부르면 주변에 이용 가능한 차가 있을 경우 자동 배차하는 서비스다.

요금은 일반 중형택시 기본 운임(3천300원)에 서비스 이용료가 별도 부과된다. 서비스 이용료는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라 0원에서 1천원까지 탄력 적용한다.

이에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대구본부(이하 대구택시노조)는 이날 수성구 교통연수원에서 집회를 열고 "DGT 측이 카카오택시 운행 전 노조와 한 합의를 어겼다"며 서비스 운영 철회를 촉구했다.

대구택시노조 측은 "지난 8월 DGT모빌리티와 카카오택시 운전기사를 선정할 때 노조와 협의하고 근로조건은 현행 단체협약에 따르기로 하는 등 내용을 구두로 합의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DGT모빌리티는 카카오택시 운전기사 선별 가입, 강제배차 및 강제노동 강요, 기형적인 운송수익 분배 등으로 노-노, 노-사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택시노조는 DGT모빌리티가 지난 10월 운송가맹사업 면허 신청 당시 차량 번호 200여개를 거짓으로 신고했지만 오히려 대구시는 변경 신고 인가를 내줬다고 주장했다.

DGT모빌리티 측은 "카카오택시 운전기사 선정은 택시 업체에 모두 위임했고 업체별로 노사 협의를 거친 것으로 안다"며 "노조가 주장하는 강제노동, 불법 파견 등은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