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문화재단, 독일 베를린 파견예술가 결과보고 공연 개최다베네트워크사업 파견완료 예술가 신민진, 나혜민, 김연주...베를린에서의 파견경험을 토대로 개별공연 펼쳐
대구문화재단이 추진하는 다베네트워크(DaBe Network)사업이 3개월동안 독일 베를린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한 무용수 3인의 결과보고전이 오는 7일 오후 4시 대구예술발전소 3층 수창홀에서 개최된다.

‘다베네트워크(DaBe Network)사업’은 성장가능성을 보유한 지역의 젊은 유망 예술가를 선정해 최대 3개월간 독일 베를린의 협력기관 탄츠파브릭(Tanzfabrik)으로 파견해 워크숍, 프로핏 트레이닝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함으로써 성장의 발판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무용분야는 2017년 하반기 국제적인 현대무용센터 탄츠파브릭(Tanzfabrick)과의 협약을 통해 새롭게 추진됐으며, 지난해 첫 공연에 이은 두 번째 결과보고전이다.

이번 다베네트워크사업-무용분야 결과보고전은 2018~2019년 파견완료 예술가 신민진(2018년 선정자), 나혜민(2018년 선정자), 김연주(2019년 선정자)의 개별공연으로 진행된다.

‘신민진’은 작품 ‘물고기 행성, Fishplanet’에서 바삐 움직이는 세상에서 움직이는 모습을 뭍을 헤엄치는 물고기 떼에 비유해 춤으로 표현하고, ‘나혜민’은 작품 ‘클라우트로포비아, Claustrophobia’를 통해 폐소공포증의 두려움과 좁은 공간 안에서의 인간의 모습을 춤으로 보이고자 한다. ‘김연주’는 작품 ‘Bubble Frame’에서 영원한 1등, 경쟁이라는 거품 같은 관계들에 집착하지 않고 지금을 즐기자는 내용으로 공연한다.

세 사람은 파견 종료 후 지역내외에서 활동하며 창작활동 및 시민의 문화향유 증대에 힘쓰고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창작과 예술전문사 과정에 재학 중인 신민진은 2019 끝나지 않은 안무프로젝트 ‘제 6감(感)’ 출연, 더불어배움 지역주민 문화예술알리기 프로젝트 등에 참여했다.

성균관대학교 예술학협동과정에 재학 중인 나혜민은 2019 Strange dance company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 2019 SD dance company ‘춤으로 여행하는 그 시절’ 등에 출연했으며 꿈다락 예술감상교육, 진로 특강 등 다방면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 계명대학교 교육대학원(무용전공)에 재학 중인 김연주는 2019 최두혁의 춤 ‘C-square’, 2019 KY dance project ‘바람은 소리없이’, 2019 대구국제무용제 축하공연 등 다양한 공연에 출연했다.

한편, 현재 2020 다베네트워크사업 공모 공고 중이며 지원신청은 오는 23일부터 2020년 1월 3일까지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을 통해 접수받는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