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대경시단] 님권혁대 시인
애틋함 전하고자
님 찾아갔건만

그 님 간데없고
낙엽만 쌓여있네

켜켜한정 고이 접어
마루 끝에 두었으나

되돌리는 빈 소매엔
찬바람만 가득하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