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10개월 유아 학대치사로 3년 형 받은 아빠 항소심서 집행유예우는 버릇 고치려다 뇌출혈
대구고법 형사2부(이재희 부장판사)는 11일 생후 10개월된 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구속기소된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40시간 아동학대 치료강의 수강과 3년간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도 명했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3년 실형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A씨는 지난 2월 25일 아들이 우는 버릇을 고치겠다며 양쪽 어깨를 잡고 수차례 흔들어 넘어뜨렸고, 이 과정에서 아들이 머리를 어딘가에 부딪혀 다치게 했다.

어딘가에 머리를 부딪힌 아들이 1시간 넘게 경련을 일으키고, 체온이 40도를 넘어가는데도 곧바로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다.

뒤늦게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증뇌출혈로 사망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