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 달서구,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7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전국 자치구 중 7년 연속 2등급이상 3개에 불과, 대구지역에서는 유일
대구 달서구는 국민권익위원회가 9일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69개 자치구 중 종합청렴도 2등급으로 나타나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7년 연속 우수기관로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올해 청렴도 측정결과 청탁금지법 시행 3년을 맞아 공공기관의 청렴수준은 더욱 높아지고, 행정서비스와 관련 국민의 부패경험도 줄어들고 전체 공공기관의 종합청렴도 평균 점수가 전년 대비 0.07점 상승한 8.19로 나타났다.

대구 각 구·군의 청렴도 측정결과는 대구시가 지난해와 같이 3등급으로, 달서구·동구·남구·북구·수성구·달성군이 2등급, 중구가 3등급, 서구가 4등급으로 발표됐다.

특히, 달서구는 전국 600여 개 공공기관 중 기초자치단체 자치구(69개) 유형에서 종합 청렴도가 지난해 대비 0.01점 상승한 8.53점으로 측정되어 7년연속 2등급을 달성했다.

이는 대구에서 유일할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달서구 포함 3개 자치구 밖에 없을 정도로 지속적인 공직자의 노력과 주민의 신뢰가 바탕이 돼야 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그간 성과는 청렴구민감사관 제도 운영과 함께, 민관 합동 청렴캠페인 추진, 민원처리에 대한 청렴 모니터링과 체험형 부패방지교육 실시, 보다 청렴한 달서데이 운영 및 청렴 공직자 선정 등 다양한 시책을 꾸준히 펼쳐 온 결과로 평가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공직에 있어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청렴도에서 우리 구가 꾸준히 좋은 평가를 받은 것에 대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규창 기자  sky79422@gmail.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