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 A대학 DU교수, 학생들에게 원산폭격시키고 성희롱 발언가슴 작아 앞뒤 구분 안 된다… 성희롱, 학교 측 진상조사
구미 A대학 여교수가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원산폭격'을 시키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해 학교 측이 12일 진상조사에 나섰다.

B교수는 지난 3∼4월 학생 단합 목적이라며 항공서비스학과 학생 70명을 운동장으로 불러내 뛰게 하는 얼차려를 시켰다.

뛰는 과정에서 줄이 잘 맞지 않는다며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하거나 일부 복학생들에게는 땅에 머리를 박는 체벌 '원산폭격'을 시켰다.

개학 첫날에는 학과복을 예쁘게 입는 방법을 설명한다며 한 신입생을 불러낸 뒤 남녀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가슴 사이즈가 작아서 앞인지 뒤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수업 중에 △속옷 색깔이 어울리지 않는다 △떡대·돼지 등 호칭으로 살을 빼라고 구박까지 했다는 것이다.

한 학생은 "교수를 찾아가 이건 아니라고 얘기했지만 항공사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대학 측은 지난 11일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학생 면담 등 진상을 파악하고 있지만 B교수가 그만둬 사실상 징계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는 B교수는 이 대학에 올해 3월 전임강사로 들어와 4월 말에 그만뒀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