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영일만 산단‘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조성경북도, 예타 조사 연구 선정 국비 받아 18개월 예타 준비
   
 

경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19년 제2차 수소융복합단지실증사업’공모 결과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에 최종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 전국 11개 시도가 제안한 아이디어 중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4개 과제가 선정됐다.

경북도는 공모에 앞서 포항시, 포항테크노파크, 포스텍, 에너지산업진흥원, 도화엔지니어링 등 관련 전문기관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기존 연료전지 테스트베드 장비(142억원)를 활용한 ‘발전용 연료전지 인증센터 구축사업’과 ‘연료전지 전용 산업단지를 활용한 기업 집적지 조성의 계획’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연료전지 생산 공장 소재,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 금속소재산업진흥원 등 산학연과 공동협력 기술개발사업이 가능한 우수한 인프라도 경북의 강점이다.

이번 선정으로 경북도는 3억2천만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이달부터 앞으로 18개월 동안 예비 타당성 조사를 준비하게 되며, 이를 통해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한다.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는 348MW이상 보급됐으며,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정책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료전지 발전소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일반 발전소와 달리 연소과정 없이 전기를 생산, 자연환경의 영향을 받는 태양광과 풍력 발전보다 안정적으로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

특히 물과 열 외에는 부산물이 없어 친환경 에너지로 세계 시장이 주목하고 있는 분야다.

도는 정부 수소경제 정책에 맞춰 포항시 영일만 산단 등에 2021년부터 2025년까지 2천427억원(국비 1천214, 지방비 605, 민자 608억원)을 투입해 수소연료전지 제품 국산화 실증단지 및 산업화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발전용 연료전지까지 검인증이 가능한 인증센터를 설립해 기업과 연구소의 공동연구 및 기술교류가 상용화까지 이어지는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공모 선정은 지난 10년간 준비해 온 경북 동해안에너지클러스터 사업의 활로를 여는 계기”라며 “경북 동해안이 세계적인 수소연료전지 산업 메카로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