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재결합 거부하는 전처 흉기 살해 50대 항소심도 징역 18년
대구고법 형사1부(김연우 부장판사)는 9일 재결합을 거부하는 전처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은 A(52)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30일 포항에서 전처 B(51)씨를 만나 재결합을 요구하다가 거부당하자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2015년 이혼한 B씨와 2016년 하반기 다시 동거했지만, B씨는 2년 만에 A씨 폭력을 피해 가출했다.

A씨는 2019년 6월 다시 혼인신고를 하고 재결합을 요구했으나 B씨가 거부하자 범행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