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성주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 첫 출하
   
▲ 이병환 성주군수가 올해 첫 수확한 참외 하우스에서 일손을 돕고있다.
전국 참외 재배면적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자랑하는 성주참외가 지난해 조수입 5천50억원을 돌파하고 올해 1월 9일 경자년 새해 첫선을 보였다.

성주군 성주읍 대흥리 김연호(57) 농가는 시설하우스 13동에 지난해 10월 20일 정식해 30박스(1박스/10kg)를 첫 수확해 현지에서 박스당 평균 13만원에 전량 원예농협으로 납품해 2020년 황금빛 참외 수확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해 성주군은 농가수 3천896호, 3천457ha로 전년 대비 39호, 25ha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3만903톤 증가한 18만8천384톤을 생산해 역대 최고 조수입인 5천50억원을 달성했다.

성주참외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조수입을 올리는 이유는 참외 재배 농가들의 장인정신과 참외산업의 현대화 및 자동화를 위한 시설하우스 자동개폐기 등 각종 선진 기자재 지원과 참외산업발전 시책의 성공과 함께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농산물의 판로를 다양화하는 등 참외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2020년 참외 첫 출하를 세계적으로 알리게 되며 성주참외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며 올해 참외재배 50년사를 맞아 성주참외 BI(Brand Identity) 및 디자인 리뉴얼을 해 소비자의 시선을 끌고 순회런칭행사를 진행해 새로운 소비층인 20~30대 젊은 층까지 사로잡는 마케팅을 추진하여 참외 조수입 6천억원대를 향한 이바지가 될 것이다"며 "미래 농업 인력을 육성하여 참외경쟁력 향상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2020년에도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의 명성을 꾸준히 이어가고 참외가 명실상부한 성주군 제1의 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하여 농업 조수입 1조원의 부자 성주 건설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수 기자  cts810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