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 구미 존치 확정
구미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가 폐쇄될 위기에 놓였으나 존치하게 됐다.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는 2004년 3월 개소돼 구미지역의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 등 방산업체의 원가산정과 일반군수물자 원가산정 업무 수행 하는 기관이다. 국내에는 구미와 창원, 대전 등 세 곳이다.

구미원가사무소는 방산업체와 접근성이 매우 뛰어난 구미상공회의소 건물 5층에 있어 업체에서 편리하게 원가산정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폐쇄 시 모든 업무가 수도권인 과천 본청으로 집중돼 경기도 과천까지 출장가야 하는 등 시간과 경비 낭비 등 기업 경쟁력 저하가 우려됐다.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은 지난 8일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원가팀 구미사무소 존치건의문을 방위사업청장과 백승주, 장석춘, 김현권 국회의원에게 전달해 본청이 있는 구미상의 건물에 반드시 존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 결과 백승주의원등 구미지역 국회의원들 3명의 노력으로 조치하게 됐다.

조정문 회장은 “방위사업청은 원가업무를 처리함에 있어 기업 불편이 없도록 총력을 다해야 하며, 지역 방산업체와 주기적인 소통을 통해 다양한 방위산업 육성정책을 펼쳐 나갈것"을 강조했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