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천
37년간 이어온 3代의 따뜻한 손길
   
영천시 신녕면 신덕리에 거주하는 정대만 씨 가족 3대는 지난 15일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백미 20kg, 50포(250만원 상당)를 신녕면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정대만 씨는 힘들게 생활했던 자신의 유년시절을 생각하며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줘야겠다는 생각으로 1984년부터 매년 기부를 이어왔으며, 아버지의 이웃사랑 마음을 6년 전 아들과 손자가 이어받아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정대만 씨는 “신녕면의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에 항상 감사하며, 기부 문화가 정착돼 경제적 어려움으로 추운 겨울을 보내는 분들 없이 모두 행복한 사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고유철 신녕면장은 “37년간 한해도 빠지지 않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도움을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며, 이웃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들에게 잘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탁된 백미 50포는 지역 내 경제적 어려움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치억 기자  kce7378@daum.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치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