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코로나19 대구도 뚫려…31번 환자 교회 종교행사 호텔 식사 등수성구보건소 찾았다가 대구의료원 이송…상세 동선 조사·방역
   
▲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됐다./연합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도 발생, 그동안 청정지역으로 남아 있던 대구경북에도 비상이 걸렸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이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으면서 대구경북으로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