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
포항시민 모두가 함께하면 살아나는 지역경제소상공인·중소기업 등 맞춤형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지속 추진
   
▲ 포항시는 18일 유관기관 및 단체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포항시는 18일 유관기관 및 단체 간담회를 갖고 COVID-19로 인한 여파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침체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백인규 포항시의회운영위원장, 김재동 상공회의소회장, 전익현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을 비롯, 각급 경제단체와 남・북부경찰서, 고용노동부 등 유관기관, 상인단체, 공중위생단체, 운수단체 등에서 5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COVID-19확산으로 시민불안 심리 및 소비활동 위축을 최소화하기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논의했다.

포항시는 우선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2천억억 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하는 한편, 단체관광객에 대한 인센티브를 타 도시의 2배로 지원하는 등 10억 원 규모로 확대하고, 봄 여행주간과 연계해 관광객을 대상으로 각종 할인행사와 이벤트를 열기로 했다.

또 포항시는 민생경제에 활력을 더하고 소비촉진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포항사랑상품권’을 당초 1천500억 원에서 3천억 원 규모로 확대 발행하고,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및 자생력 강화사업 확대,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특화거리 조성에 이어 취약계층을 포함한 단기성 일자리 창출 등 경기부양을 위한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특히,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재정을 신속히 집행하기로 하고 상반기 행정안전부의 재정집행 목표인 57%보다 10%포인트가 높고, 역대 최고 수준인 67%를 목표로 지방재정 신속집행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는 한편, 관급공사의 지역 업체 수주계약도 80%를 달성키로 했다.

이밖에도 포항시는 국제전략 4대 특구사업을 비롯해 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각종 산업혁신과 민간투자 활성화 등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도 막힘없이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을 재차 확인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사태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역의 유관기관과 단체들이 긴밀하게 협력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면서 “철저한 방역·예방활동을 하고 있는 만큼 모든 시민이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안심하고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참여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영균 기자  lyg0203@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