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병원 선별진료소서 검사받은 대구시민 코로나19 확진신천지교인, 포항서 과외 활동
경북 포항 한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은 대구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보건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9일 코로나19 의심증세로 포항세명기독병원에 들러 검사를 받은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이 병원 응급실 인근에 있는 선별진료소에만 들러 검체 검사를 마쳤고 곧바로 집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한다.

A씨는 신천지교인으로 포항에 살다가 한 달 전에 대구로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에도 아직 거주지가 있으며 과외교사로 포항에서 학생을 가르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확진 판정이 난 뒤 선별진료소를 폐쇄하고 방역하고 있다.

포항시 보건당국은 A씨 동선을 파악하고 있지만 질병관리본부 공식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영균 기자  lyg0203@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