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대구 응급실·보건소 줄줄이 마비…응급의료체계 '휘청'보건소 일반 진료 중단하고 코로나19만 검사, 의료공백 현실화 '우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대구 지역 응급의료 체계가 휘청이고 있다.

20일 중앙응급의료센터 종합상황판에 따르면 경북대·영남대·대구가톨릭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잇따라 폐쇄됐다.

이들 병원 응급실은 확진자가 다녀간 곳이다.

특히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신천지 교인인 간호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응급실과 호흡기 병동 1개 층이 문을 닫게 됐다.

대구가톨릭대 칠곡가톨릭병원은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방문해 이날 낮 12시 53분부터 폐쇄 중이다.

구병원·더블유병원·드림병원·삼일병원 응급실도 환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

입원 중이던 의심 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아 폐쇄가 해제된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은 음압텐트 모두가 사용 중이라 코로나19 의심환자를 더 받을 수 없는 상태다.

이날 대구시내 모든 보건소는 일반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다.

확진자가 급증하며 일반 진료가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대구시내 8개 구·군이 운영하는 9개 보건소 전체가 일반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다.

서구보건소는 전날 오후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바로 보건소로 들어온 것 때문에 폐쇄했다. 그는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구보건소는 자체 방역 후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10여명을 자가 격리했다. 전문 방역은 이르면 21일에야 실시할 예정이다.

수성구보건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탓에 이미 수일 전 폐쇄됐다.

단 일반 민원 업무와 코로나19 검사는 가능하다고 수성보건소 관계자는 설명했다.

응급 의료 공백이 현실화하자 의료진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시는 전날 방문한 정세균 총리에 의료인력 및 의료시설 확보, 의료 인력 방호 등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