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대학/교육
“정신 나간 경북교육청” 코로나19 확산에도 교원 해외연수 추진60명 5박7일간 이탈리아 연수

경북교육청이 코로나19여파로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중등수능대입 유공교원 연수를 국외로 보내 도민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도교육청은 지난 9일 중등교육과장을 비롯해 교원 60명을 선진국 교육현장 문화시찰 명목으로 해외 연수를 보냈다

지난 9일에서 15일, 16일에서 22일까지 5박 7일간 1, 2차로 나눠 1인당 300만원씩 총 1억8천만원을 들여 교원 30명씩 60명이 대상이다.

1차 30명 연수는 대구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잇달아 발생하고 국내 첫 2차 감염자가 발생한 30일 이후이고 2차 30명 출국일인 16일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확진자 29명, 관찰자 577명을 밝혔을 시기이다.

최근 코로나19 전염 위험에도 성지순례를 다녀온 경북도민 38명 가운데 17명이 확진판정을 받는 등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권모(58)씨는 “지자체 마다 행사가 취소되고 국민들에게 모임, 여행 등 자제를 권유하는 마당에 학생안전을 점검하고 솔선수범해야할 도교육청이 해외연수를 강행하는 건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교육청 관계자들의 안일함을 질타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처음에는 고민했지만 매년 관례적으로 가던 연수고 이미 항공편 등 사전 예약이 완료된 상황이라 보내게 됐다. 지금처럼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기 전이라 크게 신경 쓰지 않았는데 현재 상황이 확산되고 있어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권정민 기자  jungmini001@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천지수 2020-02-26 00:57:13

    5박 7일 동안 무슨 선진교육문화시찰 겨우 3일 동안 무슨 교육시찰을 할 것인가? 1년을 선진지에가서 배워도 모자랄 현 교육 시스템인데 겨우 3일을, 국민이 바보냐? 제발 혈세 낭비 할 생각 말고 그 돈으로 제발 어려운 아이들 도와줘라.
    정말 이 나라 살기싫고 내 아이들도 외국으로 보내고 싶다.   삭제

    • 김은주 2020-02-25 15:44:58

      정신이 나갔군 지정신이 아니네 욕이 천번이라도 나온다 전교조냐 또랑이들   삭제

      • 김승희 2020-02-24 15:19:52

        참 기가막히는 현상이 도교육청 관계자들과교장을 포함하여 교사들에게 생겼다는 것이통탄 할일이다. 더 더욱 코로나19가 발생되고있는 이탈리아에 여행을 하고 돌아온 후 14일간 격리조치가되면 학기초 학생들의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교육감은 각성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