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
[4.15 총선 방향타] 김현기 고령·성주·칠곡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대구·경북 지원 특별법을 신속히 만들어라
   
▲ 김현기 예비후보
김현기 고령·성주·칠곡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우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대구·경북 지원 특별법을 조속히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들의 불안심리가 극도에 달하고 대구·경북의 고통이 가장 심하다”며 “코로나19 공포에다 식당, 여행·관광업, 제조업 등 소상공인과 영세 기업인들의 폐업과 사업 부진까지 속출하는 전례없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정부와 국회는 소상공인, 영세 기업인 등 파탄지경인 대구·경북 경제를 전방위적으로 살릴 수 있는 특별법을 신속히 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상공인과 영세 기업인들에게 당장 필요한 부가가치세 감면, 종합소득세 감면 및 납세유예, 세액공제 확대를 위해 부가세법과 조세특례제한법 등을 개정해야 하나, 시간이 너무 걸리기에 특별법을 만들어 신속히 지원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특별법 제정 이전이라도 대구·경북 살리기를 위한 시행령 등 제·개정을 즉각 실행해야 한다”며 “이는 정부가 의지만 있으면 바로 할 수 있는 조치”라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부와 국회는 대구·경북 상황을 심각히 받아들여야 하고, 즉각적인 대구·경북 살리기를 통해 무너진 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수 기자  cts810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