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문경
고윤환 문경시장, 자가격리코로나19 구미 5번째 확진자 동선이 겹쳐, 이번 주까지 재택근무 예정
   
고윤환 문경시장이 지난 16일 코로나19 구미 5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문경 가야웨딩에 동선이 겹쳐 25일부터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구미시는 25일 황상동 1주공 아파트에 사는 A씨(24·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A씨의 이동 경로에는 지난 16일 오전 9시 문경 가야 결혼식장이 있었다.

구미시에 따르면 A씨는 오전 9시 대구 교인 4명과 대구에서 자가용으로 문경 가야웨딩으로 이동했고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이날 고 시장도 가야웨딩에 있었고 고 시장을 비롯한 하객과 혼주, 신랑·신부 등 9명은 25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다.

문경시보건소는 A씨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른 뒤 대화나 식사도 없이 돌아갔지만 많은 시민을 만나는 자치단체장의 상황을 고려해 자가격리를 권고했고 고 시장도 이를 받아들여 이번 주까지 재택근무를 할 예정이다.

신봉경 기자  sbk352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봉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