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상주
상주시·한전, 전선 지중화사업 협약 체결상주시, 전선없는 도심 만든다
상주시는 도시미관 개선 및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시가지내 주요 간선도로 6개 노선 총 7.15km 구간에 대해 총사업비 215억원(상주시와 한전이 사업비의 50%씩 분담)을 투자해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연차적으로 한전선로 지중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 첫걸음으로 상주시와 한국전력공사는 '2020 배전선로 지중화사업'에 대한 이행 협약을 본격 체결해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2020년에 추진하는 사업은 상산로(서문사거리~후천교, 1.2km)와 중앙로(시청~서문사거리~SC제일은행, 0.75km) 구간으로 5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실시설계 후 올해 9월에 착공해 2021년 12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구간은 상주시가지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주요 간선 도로로 차량과 보행자의 통행이 많은 곳으로, 전봇대와 전선이 뒤엉켜 도시미관을 해치고 보행자의 안전사고 위험요소가 많아 평소 시민들의 도심미관과 보행환경 개선에 대한 요구가 높았던 곳이다.

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무분별하게 설치된 전선 및 지장물의 정리는 물론 편리하고 안전한 보행환경 확보 등 도시미관 정비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상주시는 이번 전선지중화 사업의 추진으로 상주시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한층 탄력 받을 것으로 전망한다.

2017년도 선정된 남원·동성동 지역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의 중심상가 거리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계획되었던 서문사거리~SC제일은행 구역에 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보행환경이 개선됨에 따라 원도심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정철규 기자  dnfvm82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철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