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민생당 "비례대표 1번에 정혜선 가톨릭대 교수"손학규 전 대표 2번 배치…셀프 공천 반발
   
민생당은 26일 오전 정혜선 가톨릭대 보건대학교 교수를 1번에 배치하고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2번을 배정하는 비례대표 명단을 발표했다.

민생당은 또 3번에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 4번엔 강신업 민생당 대변인, 5번 이행자 전 바른미래당 사무부총장, 6번 김종구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7번에 고연호 전 바른미래당 은평을위원장, 8번은 민주평화당 출신 이관승 민생당 최고위원, 9번엔 최도자 의원, 10번엔 황한웅 민생당 사무총장, 11번 박주현 의원, 12번 장정숙 의원을 배치했다.

민생당은 공관위의 1차 명단을 이날 선거인단 투표를 거쳐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다.

하지만 앞서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이 비례대표 공천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된 만큼 최고위 의결과정에서 또한번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공동대표를 맡고 있었던 박주현 의원은 지난 23일 대표직을 사퇴했다. 또 평화당계 김광수 의원은 지난 25일 탈당했고, 정동영 대표도 '민생당이 반호남주의를 폐기하지 않으면 중대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당내 일부에서는 손 전 대표가 2번을 받을 경우, 탈당을 불사하겠다는 강경 입장이어서 내부갈등이 더욱 증폭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민생당은 현재 김동철·박선숙·박주선·박주현·박지원·유성엽·윤영일·이상돈·임재훈·신용현·장병완·장정숙·정동영·조배숙·주승용·천정배·최경환·최도자·채이배·황주홍 의원 등 총 20명이다.

장원규 기자  jwg7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