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포스코케미칼, 24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기업시민 경영이념 바탕, 노사화합과 지속성장 모델 제시
포스코케미칼 노사가 24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을 무교섭 위임하면서 기업시민 경영 이념을 바탕으로 한 노사 화합과 지속성장의 모델을 다시 한번 제시했다.

26일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세계적인 경기 위축 등의 대외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포스코케미칼이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소재 등 신사업에서의 성과를 더욱 본격화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한 결과다.

회사는 26일, 포항 청림동 본사에서 민경준 대표이사, 이성우 제조노조 위원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이봉학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 발전을 위한 노사간의 화합을 결의하며 ‘2020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을 통해 포스코케미칼 노사는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사업 경쟁력 강화와 직원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하고, 임금 무교섭에 합의했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1997년부터 24년 연속 임금 무교섭 기록을 이어가게 되었다. 이는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중 최장 기록이다.

포스코케미칼의 이러한 노사문화 비결은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안정적 노사관계와 건강한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사업 경쟁력과 성과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비전에 구성원 전체가 공감’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민경준 사장은 “신뢰와 상생의 노사문화가 원동력이 되어 포스코케미칼이 지금까지의 성장을 이어올 수 있었다”며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미래를 준비해 모든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화학과 에너지소재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노동조합 대표자들은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가 미래 발전을 위한 투자에서 성과를 거두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며“이러한 상생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노사문화를 발전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 포스코케미칼이 포항 본사에서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좌측부터 이봉학 노경협의회 근로자대표, 이성우 제조노조 위원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