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4.15 총선 방향타] 안동·예천 무소속 예비후보 단일화 '권택기 후보'로 결정
   
▲ 무소속 권택기. 김명호예비후보가 여론조사를 거쳐 21대 총선에 권택기 후보를 세우는데 합의했다
4.15 총선 무소속 단일화를 추진했던 권택기, 김명호 두 후보가 26일 안동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여론조사를 거쳐 권택기 예비후보가 출마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권택기 예비후보는 소감문을 통해 “김명호 선배님의 보수혁신에 대한 열정과 헌신에 존경의 마음을 담아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또 “소수점 차이로 나온 민심에 김 선배님이 다른 검증 절차 없이 양보해 줘서 가능한 일 이었다”며 “큰 용단과 약속을 지켜준 것에 감사하고 반드시 이겨서 선배님과 시민에게 모든 걸 바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에 김명호 예비후보는 “최종 목표는 승리다. 시·군민이 승리할 수 있게 도와 달라. 모든 에너지를 후보 권택기에게 쏟아 붓겠다” 며 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권 예비후보는 후보자 등록 시점에 관해 “두 선거 진영의 역할 분담과 선거사무실 등을 정비한 후 이행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권오을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서도 “민심이 원하는 데로 가겠다. 어떤 절차를 거치든 통 크게 함께 할 수 있도록 논의 하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권정민 기자  jungmini001@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