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자가격리 후 진단검사…대구시의 해외 입국자 관리방안 적절하다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해외유입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00명 중 절반이 넘는 51%가 해외유입 사례로 드러나 비상이 걸렸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29명, 미주지역 18명(미국 13명), 중국 외 아시아 4명이었다. 지난 23일 28.2%(신규 확진자 64명 중 18명), 24일 32.9%(신규 확진자 76명 중 25명) 남짓이었던 해외유입 사례는 25일 하루 만에 51%로 치솟은 것이다.

정부는 지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작했다. 27일 0시부터는 미국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에 대해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자가격리 하고,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미국발 입국자는 내국인, 외국인 모두 2주 동안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공항에서 선제 격리뒤 진단검사 등을 실시한다. 유증상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해 양성이 나오면 증상의 정도에 따라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옮겨 치료를 받는다. 하지만 문제는 최근 입국 과정에서 무사통과된 무증상자들 중에서도 확진 판정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이번 대책에 심각한 헛점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대구시는 정부 지침보다 강화한 해외 입국자 관리 방안을 마련해 지역민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시는 관리 대상으로 통보받은 해외 입국자 147명(유럽 37명, 아시아 40명, 아메리카 54명, 중동 14명, 아프리카 2명) 전원을 2주 동안 자가격리 조치하고 3일 이내에 진단 검사를 할 방침이다. 또 자가격리 12∼13일째 진단 검사를 다시 해 음성 판정이 나와야 해제 조치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리 지침보다 더 강화한 것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해외 입국자 중 확진자가 늘어나 지역사회에 재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정부 지침보다 강화된 관리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리 국민들이 두 달 넘게 벌이는 자발적인 방역 활동은 눈물겨울 정도다. 외출시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외출 후에는 손을 씻는 등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하고 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가지 않는다. 외식도 자제한다. 심지어는 밥을 먹을 때도 마주앉지 않는다. 나 자신 뿐만 아니라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에서다. 이런 노력 덕분에 국내 확진자 수는 눈에 띄게 줄었다. 하지만 해외유입 확진자로 인해 이런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정부는 문을 열어놓고 방역을 하겠단다. 그렇다면 해외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 14일간의 자가격리 등 강력한 조치가 시급하다.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항상 한 발 늦은 대책으로 국민들을 실망시켰다. 이번에도 해외유입으로 인한 감염확산이라는 큰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