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안동
안동시, 새정부 출범 대응 당·정간 지역현안 숙의(熟議)
   
▲ 안동시제공
- 지방재정확충과 ‘국비예산 1조원 시대’ 지속 위한 대응방안 논의 -
- 새 정부 출범에 따른 국정기조 변화와 추경예산 대응전략 모색 -

안동시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도의원과 시의원 등 5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18일 안동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안동시와 자유한국당이 새 정부가 들어서자 마자 당정협의회를 서두른 것은 새 정부 출범을 맞아 국정기조의 빠른 공유와 이해를 통해 지역현안사업을 어떻게 국정에 반영할 것이냐는 것과 예산 1조원 시대를 지속하기 위한 국비의 안정적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안동시와 자유한국당은 지역발전을 위한 동력확보와 도청소재지 도시 위상에 걸맞은 대외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비확보가 급선무 라는 점에 깊이 공감했다.

논의된 주요 의제는 2020년 개통예정인 △중앙선복선전철화사업(도담∼안동∼영천) 개설을 위한 국비 7천억원 확보다. 수도권과의 공간적 거리를 앞당기는 것이 지역발전의 핵심요소이기 때문이다.

또한 도내 시·군간 접근성 제고를 위해 △포항(기계)∼안동간 국도4차로 확장 △와룡∼법전간 국도건설공사 △안동∼영덕간 국도 선형개량공사 △국도대체우회도로(용상∼교리)등을 건설하는데 소요되는 국비 1천억원을 확보해 도내 어디서든 도청소재지 안동까지 2시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주목을 끈 의제는 기존도시(옥동)와 신도시를 잇는 직행로 건설이다. 경북도청의 안동이전은 지역발전의 또 다른 전기가 된 것은 틀림없지만, 신도시 지역에 개발이 집중됨에 따라 지역개발의 불균형이 우려된다는 시민 다수의 의견이 반영돼 심도 있게 다뤄졌다.

시는 이밖에도 3대문화권 사업(국비 283억)과 국립 백신산업지원센터 건립(동물실증지원센터/ 국비180억)을 포함한 45건의 국비 투자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과 도의원이 국·도비 확보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나무를 이식하고 나면 뿌리가 내리는 1∼2년이 가장 중요하듯이 도청이 이전되고 틀을 잡아가는 데도 지금이 가장 중요하다”며 “계획이 현장에서 체감되도록 국비확보에 최선을 다해 지역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광림 국회의원은 “안동시가 요청하는 국비사업에 대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차원에서 챙겨나가겠다”며 “제20대 총선 때 밝힌 공약을 안동시 차원에서 담당부서를 정해 체계적으로 관리해 줄 것”을 재차 주문했다.

한편 이날 당·정은 6월~7월 경 정부 추경(추가경정예산)예산 편성이 예상되는 만큼 이에 따른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안동/조덕수 기자  duksoo1144@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동/조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안동시제공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