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
포항시 가뭄 해소에 필요한 예비비 사용 결정이강덕 포항시장, 연일읍 3단계 다단양수 현장 방문
   
▲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17일 연일읍 3단계 다단양수 현장을 방문하여 관계부서와 가뭄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장기적인 가뭄 해소를 위해 긴급 예비비를 사용하기로 결정 했다.

18일 기준 포항지역 누적 강수량은 163.5mm로 평년(359.0mm)의 45.5% 수준이며, 저수율도 61.4%로 평년 64.7%의 86%수준을 보이고 있어 일부 지역에서 농업용수 부족으로 논 마름과 밭작물 시들음 현상이 심각하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17일 계속되는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일읍 달전리 3단계 다단양수 현장을 찾아 농업용수확보에 땀 흘리는 농민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소리를 들었다.

이 시장은 “영농에 중요한 시기이니만큼 향후 기후전망과 농업용수 사용량을 고려해 가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농업용수 확보 등을 위해 긴급 가뭄대책용 예비비 사용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말 것”을 주문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미 지난 5월19일부터 자체 “가뭄대책상황실”을 가동하며 하천굴착 33개소, 관정보수 20, 용수관로 4.6키로, 양수장보수 5개소, 3단계 다단양수 1개소 등 3억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가뭄대책에 온힘을 쏟고 있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