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대구시, 정부 뉴딜 정책에 맞춰 2조원 규모 도시재생 사업 추진
  •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
  • 승인 2017.06.19 21:10
  • 댓글 0
대구시가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정책에 맞춰 2조원 규모의 도심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이 사업은 연간 10조원의 국비와 기금을 지원해 노후 도심 공간을 재정비하는 것이다.

대구는 139개 읍.면.동 가운데 76%인 106곳이 쇠퇴지역으로 분류될 만큼 도심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중구와 서구 원도심 일대 2.9㎢에 국비와 시비 등 4000억원을 들여 역사·문화 등 자산을 활용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모두 4개 구역으로 나뉘는데, 1구역은 북성로 일대를 근대문화와 건축 100년사 길로 조성하고 2구역은 교동시장, 번개시장 일대를 e-게임산업 등의 특화거리로 만드는 것이다.

3구역은 달성토성 일대를 역사문화 상징공간으로, 4구역은 동산동과 약령시 일대를 한옥타운, 한방몰 등으로 꾸민다.

또 북구 침산공원 일대 등 재개발 해제지역과 저층 노후주거지 등 100곳에 1곳당 100억원씩, 모두 1조원을 들여 소방도로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소규모 도서관, 어린이집, 마을관리소 등 커뮤니티 센터를 건립하며 폐가나 빈집 등을 소공원, 주차장 등으로 만들어 노후주택가를 대대적으로 손질한다.

노후 아파트와 주거환경개선지구 등 열악한 주거지를 LH, 대구도시공사 등의 주도로 재건축한 뒤 청년층에게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공기업 주도형 정비 대상지는 모두 16곳이며, 1곳당 400억원씩 모두 64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1000억원을 들여 대구지역 전체 빈집 2600동 중 2000동을 사들인 뒤 철거해 주차장이나 쌈지공원 등을 만들거나 리모델링해 예술인에게 반값에 임대하는 빈집 정비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대구시는 오는 28~29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도시재생 콘퍼런스를 열 예정이다.

포럼, 발표회, 전시회 등이 포함된 콘퍼런스에는 한국도시재생학회, 일본 대학 교수 등 국내·외 전문가와 대학생, 시민 등이 참석해 대구 도시재생의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권영진 시장은 "도시재생 뉴딜이 국가적으로 중요한 이슈가 된 상황"이라며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 좋은 정책을 발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  yskim684@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