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올바른 폭염 대처로 건강을 지키자
물 폭탄이라고 할 정도로 비가 많이 와서 고민 하는 곳이 있는가하면 반대로 가뭄이 심각해서 걱정인 곳도 있다. 심각할 정도로 불균형이 심하다.
남부지방은 계속되는 무더위로 낮에는 강한 자외선과 뜨거운 햇빛 때문에 힘들고, 밤에는 열대야로 잠을 못 이루는 폭염주의보가 발령 중에 있고, 강원 동해안, 전남, 제주도에는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이다. 중부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침수 및 산사태 등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폭염은 매우 심한 더위로 무더위, 한더위, 혹서, 폭서라는 말로도 표현하고 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중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며, 폭염경보는 하루 중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경우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 될 때 보통 발령한다고 한다.
장맛비로 높아진 습도에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푹푹 찌는 열대야가 이번 여름 들어 가장 많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
인간의 신체는 날씨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날씨의 변화에 따라 그날의 컨디션도 달라진다. 고온에서 신체는 열을 밖으로 내보냄으로써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시키려 하는데 주위의 온도와 습도가 높으면 열을 내보내기가 어렵게 된다. 그럴 경우 폭염에 의한 열손상이 발생하여 열경련, 일사병, 열사병 등이 발생한다.
증상을 보면, 열경련은 과다한 땀의 배출로 전해질이 고갈돼 다리 및 복부에서 경련이 나타난다. 일사병은 강한 햇볕에 장기간 노출됨으로써 혈액의 저류와 체액과 땀을 통한 전해질 과다 배출로 발생하며, 증상으로는 피부가 차갑고 끈끈하며, 창백하고 현기증, 실신, 구토, 두통이 따른다. 열사병은 직접 태양에 노출되어 뜨거운 열에 장기간 노출됨으로써 발생한다. 증상으로는 피부가 뜨겁고 건조하고 붉으며, 갑자기 무의식 상태가 될 수도 있다. 열사병은 노인, 소아, 만성질환자에게는 특히 위험하다.
폭염으로 인한 열경련 환자를 발견 시에는 즉시 긴급구조 신고를 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시켜, 소금물 또는 전해질 음료를 마시게 해야 한다. 그리고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하고 경련이 있는 근육을 풀어주어야 한다. 아울러 일사병 환자는 기도를 확보하여 주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시켜 휴식을 취하게 해주며 물수건이아 찬물로 서서히 열을 내리도록 해야 한다.
또 환자의 상태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쇼크증상이 나타나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사전예방 조치이다. 한낮의 뜨거운 햇볕은 피하고 식사는 균형 있게 하며, 물은 많이 섭취해야 한다. 끝으로 올바른 냉방기기 사용법을 숙지하고 주변에 혼자 생활하는 노약자, 장애인, 환자 등이 있으면 관심을 갖고 주거환경과 건강상태를 보살피도록 하는 것이다.
폭염에 올바로 대처하는 방법은 바른 생활습관과 열손상 환자발생시 사전 응급조치하여 폭염으로 사망하거나 피해를 입는 환자가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