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스포츠
2017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팡파르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축구대회인 ‘2017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개회식이 10일 저녁 경주 현대호텔 컨벤션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개회식에는 최양식 경주시장, 박승직 의장을 비롯해 김영균 한국유소년축구연맹회장 직무대행,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윤영선 경주시축구협회장 등 대회관계자, 선수와 지도자 등 500여명이 참가해 대회의 성공을 기원했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144개교 394개팀, 88개 클럽 185팀 등 총 579개팀에서 8천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시민운동장을 비롯한 23개 구장에서 주·야간 총 1천235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경주시는 전광판 교체, 인조잔디와 관람석을 정비하는 등 축구 꿈나무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전국최고수준으로 축구장 시설을 재정비하고, 폭염 속 진행되는 대회의 안전과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 의료진 500여명, 구급차 170여대, 경기요원 1천여명, 책임공무원 100여명 등을 투입한다.

시는 이번 대회기간 연인원 41만여 명의 선수단과 가족들이 경주를 방문하고 400억원에 가까운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홍보효과를 포함한다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최양식 시장은 “올해는 클럽팀과 학교팀의 우승, 준우승팀이 만나 최고의 팀을 가리는 왕중왕전을 신설해 대회 규모 및 경기수가 대폭 확대된 만큼 축구장 시설과 경기운영을 비롯한 각종 편의시설, 선수단 숙식과 교통대책 등 대회의 성공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며, “화랑대기 명성에 걸맞은 안전하고 수준 높은 경기운영으로 이 대회가 미래 대한민국 축구 꿈나무 육성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주/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주/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