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안동
기업이 안동에 모인다일자리 도시, 관광객이 붐비는 안동
   
안동이 ‘사람(人)과 부(富)가 모이는 도시, 일할 맛 나는 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발걸음이 분주하다.

지역 최대 제조기업인 오케이에프는 지난 6월 풍산농공단지 내 제2공장 조성(건축면적: 13,368㎡) 완료에 이어, 백신기업 SK케미칼과 식품제조기업 웰츄럴은 기업 성장과 함께 고용확대를 추진했다.

그 결과 지난해와 비교해 약 100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하는 등 유치기업의 성장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또한 내년 하반기 가동예정인 SK플라즈마(현재 식약처 GMP승인 진행 중, 160명 고용목표) 등 본격적인 기업 운영이 진행될 경우, 지역 일자리 창출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광사업 투자도 가시적인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신도청 내 객실 108실 규모의 한옥형호텔인 스탠포드호텔이 2019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또 올해 MOU를 체결한 CM파크호텔도 객실 60실 규모로 2018년 하반기 개장 목표로 현재 공사가 4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시는 지난 6월 26일, 세영그룹과 안동문화관광단지 내 핵심지역인 종합휴양시설부지에 워터파크 조성을 위한 대형 MOU(700억원 투자, 100명 고용 목표)를 체결하고 2020년 개장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어 이는 지역 관광분야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기존 종합휴양시설부지 외 공공용지(10,772㎡)에 대한 행정절차(문화관광단지 조성계획변경)가 마무리하고 토지 감정평가 완료 후 부지계약이 진행될 예정으로 기업에서는 워터파크 및 부대시설 조성계획 수립과 함께 내년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이 밖에 우량기업 유치를 위한 산업단지 추가 조성에 매진하고 있다. 분양이 완료된 경북바이오 일반산업단지 동편에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약 52만㎡ 규모로 조성예정인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는 경북도청·서안동IC와 차량으로 각각 10분 이내의 높은 접근성과 기존 산업·농공단지와의 산업집적 시너지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조덕수 기자  duksoo1144@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동/조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