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울진
한울본부 여직원 모임, 출산.축하 신생아 용품 지원지역주민들과 상생하는 한울본부
   
“정말 생각하지도 못한 선물을 받는 기분이네요. 아이에게 필요한 물건들을 새로 사자니 가격이 만만치 않아 부담스러웠는데 한울원전에서 이렇게 챙겨주니 참으로 고맙습니다”

늦가을 햇볕이 따뜻하게 내리쬐던 11월의 어느 날 오후, 지역민들과 상생하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에서 근무하는 여직원 모임인 한울회 회원들이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홍사랑 씨(29세)의 집을 찾았다.

한 아름씩 안고 간 선물 보따리에는 내의, 담요, 목욕용품 등 아기에게 꼭 필요한 물건들이 가득 담겨있다. 바로 한울원전에서 지원하는 출산 축하 신생아용품 세트다.

낯선 이들의 방문에 긴장한 듯 하던 홍 씨는 예쁜 꽃바구니를 받아들고 이내 환한 웃음을 짓는다.

이번에 둘째 아이를 낳으면서 울진군에서 지원하는 출산장려금도 다달이 10만원씩 받고 있다는 홍 씨. 육아가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이렇게 곳곳에서 펼쳐오는 도움의 손길이 있어서,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이의 환한 웃음이 있어서 기운이 난다고 한다.

신생아용품을 전달하러 온 한울원전 여직원들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한가득이다. 한울회 회장을 맡고 있는 한울원전의 이영주 과장은 “예전에도 많은 사회공헌활동이나 봉사활동에 참가했지만, 이렇게 산모나 여성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생기고 참여하게 되니 더 보람차다”면서 수요자 맞춤형 지원사업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출산 축하의 메시지와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한울원전에서 기획·시행하는 출산 축하 신생아용품 지원은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출생신고를 하면서 함께 신청할 수 있다. 한울원전은 각 읍·면에서 접수된 신청서를 전달 받아, 한 달에 두 번 한울원전 여직원들이 신청한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20만원 상당의 신생아용품을 증정한다.

이희선 한울원전본부장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 사회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출산 축하의 메시지와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기획 및 시행하는 신생아용품 지원사업이 울진 지역의 출산가정에게 작은 힘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울진/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장부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