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
경산 청렴 도시 우뚝, '기초자치단체 市부 도내 4년 연속 1위 전국 1위' 달성
  •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
  • 승인 2017.12.07 20:03
  • 댓글 0
최영조 경산시장

최영조 시장은 지난 2012년 12월 재보궐선거를 통해 민선5기 경산시장으로 취임 후 바닥에 떨어진 청렴도를 회복하고 깨끗한 시정구현을 위해 '청렴'을 시정의 핵심목표로 설정하고 부패공직자에 대한 무관용원칙 적용해 예방중심의 지도감사, 청렴 조직문화 정착, 공직자 청렴교육 실시 등을 통해 청렴도 향상에 온힘을 기울여 왔다.

경산시의 청렴도는 지난 2014년부터 큰 폭으로 상승해 도내 1위를 시작으로 이번에 이르는 결실을 거두게 됐고 '명실상부한 청렴 도시로 우뚝' 서게 된 것이다.

7일 경산시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6일 발표한 '2017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서 종합청렴도 8.20점으로 기초자치단체 市부 경북도내 4년 연속 1위, 전국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청렴도 평가는 매년 전국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외부청렴도 73%, 내부청렴도 27%, 부패사건 감점으로 평가해 종합 청렴도를 산출한 것이다.

외부청렴도는 경산시에서 각종 민원업무, 공사업무, 보조금지원, 인허가, 재세정 업무 등을 경험한 민원인에 대한 개별 설문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또 내부청렴도는 업무처리의 투명성, 부당한 압력행사, 부패의 관행화, 인사 관련 금품·향응·편의제공, 사업
비 위법·부당집행 경험 등에 대해 직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으며, 부패사건은 단 한건도 없어 감점사항이 없었다. 측정 점수는 10점 만점에 8.20점으로 타 지역과 큰 격차를 두는 전국 1위 달성에 큰 의미가 있었다.

최 시장은 "市부 도내 4년 연속 1위, 전국 1위라는 청렴도 평가 결과는 27만 시민들의 수준 높은 시민의식
과 경산시 공무원들의 부패에 대한 인식 개선과 청렴을 갈망하는 자정 노력의 결과이며, 시민들과 소통해 함께 만들어낸 결실"이라면서 "앞으로도 강력한 청렴 시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청렴도시 경산을 지켜가겠다"고 밝혔다.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  hmo491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