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경북도 청렴도 전국 꼴찌’ 특단의 대책 세워야
전국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17개 광역지자체 중 경북도는 꼴찌를 기록했고, 대구시는 15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공공기관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으로 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정책고객 평가 점수를 가중 평균한 후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 및 신뢰도 저해행위를 종합해 산출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경북도는 종합청렴도 7.15점으로 5등급, 대구시는 7.37점으로 4급을 기록해 대구·경북(TK) 지역이 나란히 최하위권에서 이름을 올렸다.  

시·군·구별 조사에서는 경북 시·군별 청렴도의 편차가 컸다.
경산시는 8.2점으로 1위를 기록했으나 김천시 7.10점, 상주시 7.05점, 구미시 6.82점, 경주시 6.78점을 받아 나란히 5등급인 최하위를 기록했다.  
군 단위에서는 영양군 8.04점, 대구시 달성군 7.91점, 예천군 7.83점을 받아 2등급을 기록했고, 울진은 6.63점으로 전국 꼴지를 기록했다.  

경북도와 대구시가 청렴도 하위를 기록한 것은 전체 공공기관의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평균 7.94점으로 작년보다 0.09점 상승한 것과 대비된다.
 
권익위는 지난해 9월 28일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이후 민원인의 금품·향응·편의제공의 횟수 및 규모가 줄면서 전체 공공기관의 종합청렴도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지만 맨꼴찌를 한 경북도의 적극적인 해명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관용 경북지사가 부패와 전쟁을 선언하고 상시적인 공직감찰을 통해 근원적으로 비위행위를 차단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경북도는 지난해에도 청렴도 꼴치를 기록하자 도청 공무원들의 초과근무 부당수령 사건과 기프트카드 사건 등으로 청렴도 평가가 낮아졌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스마트폰 익명신고 등 여러 가지 청렴 대책 방안을 시행 중이기 때문에 청렴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지만 결과는 달라진 것이 없다.

특히 올해는 경북도청 간부직원을 포함한 공무원 30여명이 연루된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이 불거지면서 경북도의 청렴도에 대한 도민들의 분노와 실망은 여전하다.

이와 함께 경북도 출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도덕적 해이도 심각한 것으로 도청 자체 감사결과 드러난 만큼 경북도는 투명행정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