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피부와 건강] 정맥 주사용법김석주 김석주피부과의원장
   
신문이나 방송매체에서 건강 프로그램이 많다보니 왠만한 사람들은 거의 반전문가 수준의 건강 상식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아는 것이 많은 것은 좋으나 정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한데 확실하지않은 지식이 오히려 큰 병을 만드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을 유지하는 방법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가장 좋은 것은 영양학적으로 완벽한 음식에 규칙적인 식사에 장내 흡수율이 최대한으로 하여 영양분을 습취하고 운동을 통해 평소 건강을 유지하면서 충분한 수면에 스트레스 없이 생활하는 것이다.

하지만 세상 일이 어떻게 뜻대로만 되겠는가. 잦은 야근, 불규칙한 식사와 과도한 음주, 스트레스와 운동부족으로 인해 몸은 어느덧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비만과 같은 만성 질환으로 고통받게 된다. 비타민, 무기질 등의 미량원소를 완전히 보충하는 식사는 아니더라도 신선한 채소와 과일에 저지방 고단백의 균형잡힌 식사가 중요한데 세상사 여러 이유로 자주 인트스탄트 음식에 노출되므로 우리 몸은 심한 영양학적 불균형에 놓이고 이로 인한 여러 질병이 생길 수 있다.

이를 보완하기위해 각자의 지식으로 여러 가지 건강 보조식품, 비타민류 약제들을 사용하게 되는데 간혹 잘못된 지식으로 올바로 투여하지 않으면 오히려 안먹는니만 못한 경우가 있다. 더욱이 여러 가지 이유로 병원에서 맞는 치료보조주사제는 직접 혈액으로 투여되기 때문에 꼭 의사의 상담하에서 정확히 알고 투여해야한다.

그중 인터넷에 떠도는 레인보우주사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레인보우테라피라는 정맥주사치료는 어떤 특정 주사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여러 가지 주사를 각각의 목적에 맞는 방법으로 필요한 영양성분만을 주사하는 1:1 맞춤형 수액주사요법이다. 이런 수액요법은 여러 가지 비타민과 미네랄, 항산화성분 등등을 필요에 맞게 세포내로 공급하여 주어 건강관리와 피부체형치료에 도움이 된다.

7가지 팩으로 구성된 레인보우테라피는 한번에 7가지 모두를 시술받는것은 아니고 한번에 2~3가지 성분을 선택하여 시술 받으며 부위별 효과가 아닌 수액주사요법으로 전신에 걸친 효과를 얻으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레인보우테라피의 첫 번째 마늘주사는 Vit B1(타이아민, 푸르설티아민)성분으로 주사를 맞으면 잠시동안 입과 코에서 마늘냄새가 난다고 붙쳐진 이름으로 피로회복이나 체력증진 효과가 있어 근육피로에 따른 젖산 생성 억제효과로 심한 운동 후에 맞으면 좋다.

고단위 메가도즈 비타민C는 면역력향상으로 보다 건강한 몸상태를 만들 수 있고 염증성인자를 억제시켜 합병증을 예방한다. 특히 환절기에 감기를 심하게 앓거나 대상포진에 걸린 경우 면역성 향상과 상처 치유효과 외에 진통효과가 있어 권장된다. 은행주사라 불리는 징코 성분은 뇌혈액 순환장애를 개선하고 기억력 및 집중력 증대 효과가 있어 어르신들 치매예방이나 수험생의 총명주사로 불려지고 있다.

대표적인 항산화물질인 리포알란성분의 신데렐라 주사는 세포내 미토콘드리아를 활성하여 운동시 신체 대사를 촉진시켜 지방세포감소로 날씬한 s라인을 만들수 있게 도와준다. 흔히들 백옥주사로 알려진 루치온 주사는 피부미백과 기미개선에 효과가 있어 색소침착을 예방하고 기미를 엷게해 안색을 맑게 해주어 환하고 밝은 피부로 개선할 수 있다. 비타민D주사는 칼슘수치를 유지하고 대사기능을 강화하는 것으로 결핍시 골다공증이 생길수 있는데 보통 3개월에 한번씩 맞으므로써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다. 탈모, 심한 아토피환자에게 좋은 아연 주사는 머리카락 형성과 피부 세포막재생에 좋은 효과를 보인다.

그 외에 간기능을 보호하고 갱년기증상을 호전시키는 태반주사도 있다. 이렇게 수액요법은 과거에 음식섭취가 어렵고 심한 설사나 탈수로 인해 탈진한 환자에게서 주로 사용되었으나 지금은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쏙속 골라서 시술받는 영양 주사로 음식으로 섭취가 어려운 미네날과 무기질, 비타민을 투여해 신체의 영양균형을 맞추어 질병을 예방할 뿐만아니라 항노화, 비만, 기미와 같은 미용적인 치료목적에 부가적인 치료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