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임종식·권전탁 경북교육감 예비후보, 의미 퇴색된 '반쪽 단일화'
권전탁 예비후보 지지모임, '단일화 과정 불신'에 지지불가 표명…


임종식·권전탁 경북교육감 예비후보가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밝힌 지난 12일부터 이를 부정하는 성명서와 SNS상에 단일화 과정을 불신하는 글들이 나돌며 '반쪽 단일화'라는 빈축이 일고 있다.

임종식·권전탁 경북교육감 예비후보는 12일 보도자료 등을 통해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를 통해 '권전탁 예비후보가 사퇴하고 임종식 예비후보로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권전탁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모임에서 성명서를 통해 '권전탁 예비후보의 교육철학과 열정에 흠집을 내지 말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12일 임종식 예비후보 측이 단일화 보도자료에 첨부한 사진은 단일화 이전의 사진이다"고 지적하며 여론조사의 조작 의혹까지 제기했다.

또 "보도내용과 달리 임종식 예비후보를 지지하지 않겠다"며 "권전탁 후보의 순수한 교육적 가치를 드높일 수만 있다면, 초등 중등, 진보와 보수를 아울러 후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 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FACEBOOK에서는 '공식발표를 하기로 한 11시 이전에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 사실을 언론 등에 알려 권전탁 예비후보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글이 올라오는 등 후보 단일화에 대한 의미를 퇴색시켰다.

이에 대해 임종식 예비후보 측은 "단일화는 '경북교육을 발전시키자'는 두 예비후보의 같은 의지를 한데 모으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새로운 출발점을 만든 것이었다"며 "권전탁 예비후보 측 일부 지지자들이 반발하고 있지만 이들을 모두 끌어안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단일화가 발표된 12일 안상섭 예비후보 측은 "임종식 예비후보가 경북교육감 보수후보로 결정됐다는 잘못된 보도들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특정대학 출신이자 교육청 정년퇴직 관료출신끼리의 인지도를 올리기 위한 획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찬교 예비후보 측도 "이번 단일화는 특별히 주목할 내용이 없는 빈껍데기 단일화 발표에 불과하며 경북교육의 미래를 위한 그 어떤 비전도 제시하지 못한 이합집산의 결과물일 뿐"이라고 폄하했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