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대구시·경북도, 출자 펀드 외지 업체를 위한 희생양지역 기업 투자 부진하고 외지업체 손실금 떠안는 이상 투자
투자심사위원회 참여하지 않아 손실 규모 키워



대구시와 경북도가 출자펀드 투자심사위원회(이하 투심위)에 참여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손실을 가중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관내 유망 중소, 벤처기업을 육성과는 무관한 투자로 드러나 시도민의 혈세가 투기용으로 전락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

이 과정에서 대구시와 경북도가 지역 내 기업우선투자를 조건으로 손실금 우선충당이라는 불합리한 계약을 체결했음에도 불구하고 대경창업투자(주)가 서울 등 수도권 기업에 일변도로 투자하고 그 손실금은 대구시와 경북도가 우선적으로 떠안아야 하는 이상한 투자가 손실을 키웠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역의 유망 벤처 기업투자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구테크노파크와 경북테크노파크에 1호 펀드부터 4호 펀드까지 각각 110억씩 총 220억을 출자해 대경창투와 투자 계약에 관한 협약(규약)을 맺었다.

문제는 대구시와 경북도가 지역의 벤처기업과 중소기업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는 투심위에 한 번도 참여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펀드 관리와 운영의 허점을 드러낸 것이다.

희망경제펀드의 투자 대상자 선정과 결정은 벤처 투자 자본가(VC:Venture capitalist)가 투자적격 기업체를 발굴·분석해 투자대상자를 선정하고 선정된 업체는 투심위에서 최종결정을 내리게 된다.

투심위의 위원 구성은 대경창투 임원 3인, 투자유치분석가(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1인, 조합원(기업은행) 1인 등 4~5명으로 운영된다.

투심위에 참여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투심위는 원래 자치단체에서 참여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안다”며 “전문적인 영역이라서 대구시가 참여를 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는 같은 펀드에 투자한 금융권이나 모테펀드의 경우 투심위 구성원으로 참여해 투자업체를 분석하고 선정하는데 영향력을 행사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투자심사를 할 수 있는 전문가가 없다는 이유로 투심위 위원으로 활동을 하지 못한 것이다. 희망경제펀드의 대부분 투자가 대구경북 업체가 아닌 서울과 수도권 및 전국의 벤처 기업에 투자하는 원인을 제공하는 결과만 초래했다.

대구시와 경북도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기금의 운영에 투심위로 활동할 전문가를 선정하지 않은 이유를 놓고도 석연치 않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관계자는 “지역의 벤처 기업을 선정하는 투심위 위원에 우리가 참여할 수 없다”고 말했지만 사실과 다르다.

대경창투 관계자는 “대구시와 경북도가 투심위에 참가할 수 없는 것은 아니고 참가할 수 있다”며 “다만 정부 출연기관의 자금을 운영하는 모태펀드(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가 투심위에 있기 때문에 대구시와 경북도의 투자전문가가 투심위에 참가할 필요가 없었다”고 전했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각각 46억원을 투자한 희망경제펀드 1호의 경우는 모태펀드가 참여를 하지 않았는데도 투심위 위원으로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펀드 관리 운영의 문제점을 드러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투심위에 참가해 지역의 벤처 업체 적격성 여부와 선정에 관여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권리를 포기해 지역의 벤처업체 투자 저조로 이어졌고 시도민의 혈세가 다른 지역의 투자업체를 돕는데 사용되는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금융전문가 A씨는 “대구시와 경북도가 희망경제펀드를 통해 지역벤처기업과 중소기업을 육성하려던 명분과 목적이 펀드 관리와 운영을 제대로 하지 않아 실패한 정책으로 전락했다”며, “대구시와 경북도민의 혈세가 다른 지역 투자업체를 돕는데 희생양이 됐다”고 비판했다.

손주락 기자  thswnfkr2004@daum.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