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당선인들에게 바란다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이 종료됐다.

전국적으로 17명의 시·도지사를 포함한 4천16명의 지역 일꾼과 12명의 국회의원을 뽑았다.

대구에서는 비례대표를 제외한 시장, 교육감, 8명의 구청장·군수, 30명의 광역의원, 116명의 기초의원을 포함해 총 156명의 지역 일꾼을 선출했다.

경북에서는 보궐선거로 김천 국회의원과 369명의 지역 일꾼을 새로 뽑았다.

도지사와 교육감, 시장·군수 23명, 광역의원 60명(지역구 54명·비례대표 6명), 기초의원 284명(지역구 247명·비례대표 37명)이다.

지난달 31일 시작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공식 선거운동은 지난 12일 자정을 기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제 지방정치를 이끌 새로운 당선자들은 그동안 선거운동에서 확인된 지역민심을 제대로 읽고 민의의 엄중함을 지방정치에 적극 반영해야 할 것이다.

4·27 남북정상회담부터 6·12 북미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지방선거 전체를 강타했고,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등 크고 작은 국내 현안들이 선거판을 달궜지만 유권자들은 대구경북의 변화를 이번 투표를 통해 요구했고 실현했다.

특히 대구경북을 보수아성의 텃밭으로만 인식하고 그 자가당착에 빠져있던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 결과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지역민심의 변화를 따라잡는 대 수술에 나서야 한다.

전국적으로 압승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선거결과의 승리에만 도취해 있어서는 안된다.

국민들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냉철하게 파악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실용적인 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 바로 먹고사는 문제에서 더 이상 국민들을 아프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또한 이번 선거결과를 통해 정국의 주도권이 집권여당인 민주당 중심으로 급속히 변화할 수밖에 없다.
한국당은 물론, 기타 야당들도 문재인정부의 정책, 특히 경제정책에 대해서는 적극 협조해야 한다.

여야를 막론하고 지금의 경제를 다시 살려내야 한다는 국민들의 요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더불어 지난 선거기간동안 난무했던 불탈법에 대해서도 사법당국은 신속하고도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
당선만 되고 보자는 식의 구태 정치는 이번 선거를 끝으로 사라져야 한다.

더불어 선거과정에서 지역간, 계층간, 세대간 불거졌던 분열과 갈등을 봉합할 책임도 새롭게 선출된 당선인들의 몫이다.

이제 선거는 끝이 났다. 당선인들은 지역사회와 국가발전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실행에 적극 나서야 할 때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