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포항시의회, 시민의 대변인 역할 충실해야
6.13지방선거가 끝나고 지방의회 원 구성이 이뤄지면서 의원 간 불협화음이 발생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포항시의회는 개원 첫날부터 여·야 협치가 이뤄지지 않고 자리싸움으로 불협화음이 발생하는 등 4년의 의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의회는 지난 4일 제251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제8대 전반기 의장단 선출을 끝내고 5일 상임위원회 구성 및 위원장단 선출을 했다.

의회는 이날 본회의에 앞서 열린 전체의원 간담회에서 4개 상임위원회 구성에 대한 협의에 들어갔지만, 민주당과 무소속 의원들의 소속 상임위 교체문제를 두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신임 의장이 상임위원회 위원명부를 발표하자 민주당 의원들이 뚜렷한 규정 없이 임의대로 상임위를 배분했다며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먼저 무소속 김모 의원과 민주당 공모 의원은 상임위 교체를 희망하는 의원이 있으면 교체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고, 민주당 박모· 정모 의원은 의장단에 상임위 구성 기준이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설전 끝에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민주당 의원 10명이 퇴장하며 오전 간담회는 마무리됐다.

오후에 재개된 간담회에서 양측은 다시 의견을 조율했고, 신임 의장이 민주당 의견을 수용하며 간담회는 마쳤다. 그러나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임시회에서 양측의 갈등이 폭발했다. 무소속 복모 의원이 자유한국당에 유리한 현재의 투표방식을 바꿀 것을 요청했지만, 의장이 조례제정의 문제인 만큼 추후 논의하자며 투표를 강행했다.

결국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본회의장에 있던 민주당과 무소속 의원 13명이 '불합리한 투표에 참여할 수 없다'며 퇴장했고, 신임 의장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19명만이 참석한 가운데 투표를 진행했다.

이 결과 자치행정위원회, 경제산업위원회, 복지환경위원회, 건설도시위원회 4명의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이 위원장에 선출됐다. 당초 민주당은 32석의 포항시의회 의석 중 자유한국당 19석, 민주당 10석, 무소속 3석인만큼 부의장이나 상임위원장 2자리를 요구했다. 앞서 제8대 전반기 의장과 부의장에도 한국당 소속의 의원이 선출됐다.

이날 본회의장을 지켜본 시민들은 “아직 잉크 물도 마르기도 전에 여·야가 대립하면서 밥그릇 싸움하는 것은 풀뿌리 의회의 민주주의 본 모습이 아니라”고 비난했다.

민주당 소속 포항시의원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시민 선택을 무시하고 대화와 협치를 거부하는 한국당 독선에 항의하기 위해 상임위원장 선거와 본회의에 불출석한다고 밝혔다.

시의원은 주민에 의해 선출된 주민의 대표기관으로서 항상 주민과 함께하며 지역사회 민심을 헤아려 의정에 반영해 나가는 시민의 대변자다. 자리보다 미래 지향적인 의회가 되도록 모든 역량과 지혜를 모으는 역할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