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경북에서 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 각별한 주의 당부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한 집중 방역소독 총력
   
▲ 작은빨간집모기
경북도는 12일 경북에서 올해 첫 국내 일본뇌염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최근 10년간 일본뇌염 환자 수는 증가하지 않았으나, 신고된 환자의 90여 %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 특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도는 일본뇌염 환자가 최초 발생함에 따라 하절기 방역소독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한 집중적인 방역소독을 시행한다.

특히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며,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많이 발생하는 9~11월까지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발생하는 만큼,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