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다시 안중근 의사를 생각한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을 사살하였다. 이토 히로부미는 명치시대의 정치가로 일본의 근대적 헌법과 형법을 기초했고 총리만 네 번을 지낸 인물이었다.

안 의사는 나라를 침략한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나라의 적으로 규정하고 독립을 쟁취하기 위한 투쟁을 하다가 그를 사살하기로 결심한다. 이어 중국 하얼빈을 방문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 사살하였다. 현장에서 체포된 안 의사는 옥중에서도 정의롭게 선비의 필적을 남기고 생을 마감했다.

안 의사는 사형집행 며칠 전 동생에게 말하길 “나의 시신은 독립하기 전에는 옮기지 말라. 대한 독립의 소리가 전국에서 들려오면 춤을 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고 유언했다.

재판 중에도 자신을 일반 살인 피고로 취급하지 말고 전쟁포로로 취급하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인 후 1910년 3월 26일 중국 뤼순(旅順) 감옥에서 순국하였다.

안 의사는 일생을 참에 살고 의에 죽었다. 그의 삶이 존경받는 이유는 나라를 위한 충심 때문이요, 사람답게 살았기 때문이다. 시대는 변했지만 지금도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길이 어떤 것이라는 것을 알고 실천하는 것이 충심이다.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지 않았다면 역사가 어떻게 달라졌을까? 혹자의 주장처럼 우리나라가 일본에 완전히 종속되어 독립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었을까. 나라를 위해 희생한 위인 중에서도 안 의사의 의로운 죽음이 더욱 빛나는 것은 그가 재판에서 당당하게 밝힌 이토를 죽인 이유 15가지가 바로 그것이다.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토가 있으면 동양의 평화를 어지럽게 하고, 한·일간이 멀어지기 때문에 한국의 의병 중장의 자격으로 죄인을 처단한 것이다. 그리고 나는 한일 양국이 더 친밀해지고, 또 평화롭게 다스려지면 나아가서 오대주에도 모범이 돼 줄 것을 희망하고 있었다. 결코 나는 오해하고 죽인 것은 아니다.”는 법정에서의 진술은 그야말로 더 큰 평화를 위한 의거가 아니던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머리는 차갑고 신중하게 생각하며 행동은 뜨거운 가슴으로 보여준 행동은 그 누가 감히 그렇게 할 수 있었을까? 작금의 정치인들은 안 의사의 순국정신을 생각하며 나라를 위하는 길이 무엇인가 고민하며 올바른 가치관으로 나라를 생각하기를 당부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